HOME > 한방자료실 > 건강상식

건강상식 스트레스와 몸의 신호 10가지
2013-02-19 09:04:13
건강지킴이

최근 미국 폭스 뉴스(Fox news)가 소개한 스트레스에 따른 몸의 위험 신호 10가지를 살펴보고
혹시 소개된 동일한 증상을 겪고 있다면 해법을 함께 참고하고 극복하자.

1. 평소에 머리 지끈? 주말에만 머리 지끈지끈? 
사람들은 흔히 스트레스의 증가가 두통을 유발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 반대일 때도 두통이 생길 수 있다. 워싱턴 대학 두통센터(Washington University Headache Center)의 토드 슈베트(Todd Schwedt) 박사에 따르면 갑작스러운 스트레스 감소 또한 편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주말에도 주중과 최대한 비슷한 수면패턴과 식습관을 유지해 갑작스러운 스트레스 감소로 인한 두통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2. 생리통이 심해졌다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여성은 생리통에 시달린 확률이 2배 이상 높다는 하버드 대학의 연구결과도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스트레스로 인한 호르몬의 불균형이 생리통을 야기한다고. 이를 예방하기 위해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운동은 교감신경계 활동을 감소시켜 생리통과 스트레스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3. 뽀득뽀득 잘 때 이를 간다면?
미국 치과협회(American Dental Association)의 소비자 고문 매튜 메시나(Matthew Messina)에 따르면 주로 수면 중에 일어나는 이갈이는 턱의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스트레스를 받아 악화된다. 이를 가는 증세가 심하다면 치과 의사의 자문을 받아 마우스 가드(mouth guard)를 사용하면 도움이 되며 악관절에 관한 치료를 받는 것도 좋다. 요즘은 한방치료로 악관절을 치료하는 것이 이갈이나 턱의 통증에 도움이 된다.
 
4. 기분 나쁜 꿈에 계속 시달린다면?
미국 러시 의과대학 메디컬 센터(Rush University Medical Center)의 심리학 명예교수 로잘린 카트라이트(Rosalind Cartwright)박사에 따르면 꿈은 수면 중에 점차적으로 긍정적으로 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잠자리에 들 때 보다 일어났을 때 기분이 더 좋다.
하지만 스트레스를 받아 수면 중 자주 깨게 되면 꿈이 긍정적으로 변하기 전에 중단되어 밤새도록 기분 나쁜 꿈만 계속해서 꾸게 된다. 하루 7~8시간 숙면이 중요하다.

5. 잇몸에서 자주 피가 난다면?
브라질에서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스트레스를 받은 사람은 치주 질환을 겪을 확률이 높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cortisol)의 수치가 장기간 상승하면 면역 시스템이 악화돼 박테리아가 잇몸에 침입하기 쉽다. 미국 치주학과학회 (the American Academy of Periodontology) 전임 회장 프레스턴 밀러(Preston Miller) 박사는 과로나 야근과 같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상황에 있다면 양치질에 더 신경을 쓰고 스트레스를 완화하라고 했다.

6. 안 나던 여드름이 생겼다면?
 
피부과 전문의들에 따르면 스트레스는 염증을 증가시켜 성인 여드름으로 이어지게 할 수 있다. 각질 제거 효과가 있는 살리실산(salicylic acid)이나 박테리아를 죽이는 과산화벤조일(benzoyl peroxide) 성분이 함유된 로션을 사용하고 여드름을 유발하지 않은 수분 크림을 발라 피부 건조를 예방하는 것이 좋은데, 섭생 및 직접적인 피부치료를 하는 방법으로 구체적 치료를 하는 것이 현명할 수 있다.  얼굴에 손을 자주 대지 않는 것도 중요.

7. 단 음식이 자꾸만 당긴다면?
 
초콜릿과 같은 단 음식에 대한 욕망은 전적으로 여성 호르몬 때문인 것은 아니다. 오히려 스트레스가 단 것에 대한 욕망을 더 유발할 수 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University of Pennsylvania) 연구팀은 폐경 이전과 이후 여성들을 조사했는데, 초콜릿에 대한 욕구는 폐경 후 조금밖에 감소하지 않으며 감소량은 폐경에 따른 호르몬 변화로 설명될 수 있는 것보다 더 작다는 것을 발견했다. 

8. 피부 가려움증에 시달린다면?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소양증(pruritis)이라 알려진 만성 가려움을 가진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스트레스를 받을 확률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려움은 스트레스를 유발하지만 스트레스 또한 가려움을 유발하고 피부염, 건선, 습진과 같은 피부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길 요시포비치(Gil Yosipovitch) 피부과 전문의에 따르면 "스트레스는 신경섬유를 활성화하여 가려움을 유발할 수 있다"고.

9. 평소보다 알레르기가 심해졌다면?
오하이오 주립 의과 대학(Ohio State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연구팀은 2008년 실시한 실험에서 알레르기 증상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더 심해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저자인 재니스 키콜트-글래서(Janice Kiecolt-Glaser) 박사에 의하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혈액 단백질인 IgE의 생산을 자극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10. 복통이 생긴다면?
스트레스는 두통, 요통, 불면뿐 아니라 복통을 야기할 수 있다. 1953명의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이 복통을 겪을 확률이 3배 이상 높았다. 스트레스와 복통의 연관은 아직 불명확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내장과 뇌가 신경경로를 공유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즉, 뇌가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을 때, 같은 신경경로를 이용하는 내장도 동일한 신호를 받는 것. 임상 심리학, 명상, 운동 등을 통해 정신적 스트레스를 관리하면 복통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복통이 장기간 계속된다면 전문의의 상담이 필요하다.


그린한방병원 주소 : 3020 WILSHIRE BLVD. #222 LOS ANGELES, CA 90010
TEL. 213-389-3003 COPYRIGHT 2008 그린한방병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