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자료실 > 건강상식

건강상식 바캉스 시즌의 피부관리법
2009-08-03 08:54:39
건강지킴이

바캉스를 떠나기 전, 자외선이나 기내 건조함으로부터 피부를 지키는 방법 등을 통해 피부를 미리 관리 보호한다면 휴가 이후에 망가져버린 피부를 보면서 후회할 일은 없을 것이다.

피서를 떠나는데 있어서 피부를 가장 손상시키는 두 가지 문제인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노화와 건조함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그 대책을 준비하도록 하자.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손상을 미리 예방할 수 있을까? 물론 가능하다.

서울대 피부과 정진호 교수는 논문을 통해 녹차의 주 구성 성분인 EGCG가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을 막고 노화까지 억제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냈다. 이렇듯 녹차의 경우 본래의 마시는 기능 외에 피부관리에도 쉽게 응용할 수 있다.

미그린 한의원 임명진원장은, 바캉스 가기 전 D-5 부터 수분 보충을 위해 천연 알로에 속 알맹이를 부드럽게 갠 다음, 자외선 손상을 최소화 하기 위해 녹차 가루를 섞어서 매일 팩을 할것을 권장한다. 그리고 임원장은 긴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에겐 비행기 타기 이틀 전부터 수분 방어에 좀더 집중적으로 도와주는 꿀을 두 스푼을 넣어서 팩을 하도록 권한다. 바캉스 다녀와서도 5일 동안 반복해서 해주면 피부에 지친 피부에도 활력을 준다고 한다.

◇ 바캉스를 떠나기 전에 피부관리법은?

얼굴과 몸에 쌓인 각질을 제거하는 것과 피부에 활력을 주어 자외선에 대항할 수 있는 피부 방어 능력을 키우는 것이 필요하다. 각질이 쌓인 상태에서 태닝을 하거나 자외선을 쬐어 그을리면 얼룩이 생기기 때문에 노출될 부위를 미리 깨끗하게 스크럽해 주고 평소보다 바디 오일을 듬뿍 발라주는 것이 좋다.

△천연 재료를 이용한 피부 손질= 볶은 소금이나 흑설탕에 물기를 주어 T존 부위를 중심으로 마사지해 주면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또는, 미용소금 1큰술에 살구씨 3큰술을 섞어 물로 반죽하여 얼굴에 올려 놓고, 5~10분 후 완전히 마르면 미지근한 물로 닦아낸다. 피부가 상하지 않도록 부드럽게 원을 그리듯이 마사지 한다.

수분공급과 생기를 주는 허니팩= 꿀은 피부의 유연성과 부드러움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성분으로 건조해진 피부 표면에 수분을 공급하고 적정 수분량을 유지하는데 효과적이다.

또한, 여기에 라벤더와 민트 잎을 첨가하면 피로를 풀어 주고 심리적 안정을 되찾아 준다. 꿀과 참깨 그리고 말린 허브잎을 섞어 끈적끈적하게 반죽을 만든 다음 고르게 마사지 하고, 피부 표면의 불필요한 각질을 제거할 수 있도록 15분 정도의 시간을 둔 후 깨끗이 씻어낸다.

◇ 해외여행 시 비행기안에서 할 수 있는 피부 & 건강 케어법

사람이 가장 쾌적하게 느끼는 습도는 30~40%. 이에 비해 비행기 안의 습도는 보통 15%내외이다. 비행기 안의 온도 대부분 20~22도 정도로 조절 되는데, 에어컨을 켜놓아 습기를 제거하게 되므로 스스로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수분 증발이 발생하게 된다. 하지만 완벽할 수는 없지만, 몇 가지 아이템만 챙기면 조금은 더 즐거운 여행길이 될 수 있다.

먼저, 기내에서는 꽉 조이는 옷이나 스타킹은 피하고, 면 섬유의 편안한 복장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또 편안하게 신을 수 있는 슬리퍼를 준비하여 기내 형편이 허용되는 한 일정한 시간 간격을 두고 움직이며 발을 돌려주는 등, 스트레칭을 하면 좋다.

다리나 발전용 관리 제품은 탑승 전에 미리 발라두거나, 기능하면 기내에서도 수시로 발주는 것이 좋다. 얼굴에는 워터 스프레이를 뿌리거나 보습제를 덧바르고, 메이크업은 피부 트러블 피하기 위해 가급적 삼가는 것이 좋다.

꼭 필요하다면 파우더나 트윈케이크보다는 파운데이션만 쓰기를 권한다. 커피나 홍차, 탄산음료 등은 많이 섭취하면 오히려 수분을 잃게 되므로 생수나 주스 등의 음료를 자주 마셔 수분을 보충하도록 한다.

◇ 비행시간에 따른 기내식 피부관리법

△일본, 홍콩 정도의 4시간 이내 구간= 보통 짧은 시간 머무를 경우에는 수분공급을 위해 수분세럼, 수분크림, 워터 스프레이를 이용해 얼굴에 수분 공급을 해주는 것이 좋다.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4시간~8시간 사이 구간= 4시간 이내인 경우는 비교적 짧은 시간이므로 굳이 메이크업을 닦아내지 않아도 된다.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워터 스프레이를 뿌린 후 그냥 두면 증발하면서 얼굴의 수분을 더 뺏기게 되므로 스프레이 사용 후 티슈로 살짝 눌러주는 게 더 효과적이다.

6시간 정도 비행기에 있다 보면 피부가 건조해질 뿐 아니라 공기 중에 있는 오염된 물질이 피부를 자극하게 되므로, 클렌징을 하는 것이 좋다. 기내의 좁은 공간에서도 번거롭지 않게 사용할 수 있는 클렌징 티슈와 같은 가볍게 클렌징해 주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얼굴을 가볍게 닦아내고는 보습 크림을 바라준다. 또 오랜 시간동안 앉아있게 되므로 발과 다리의 부기를 미리 예방하기 위한 풋케어 제품을 준비하는 것도 좋다.

△유럽, 미국 등 8시간 이상= 10시간 이상이거나 기내에서 수면을 취해야 한다면, 지상에서 생활할 때처럼 피부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 수면을 취하기 전에 클렌징을 하고, 아로마 오일 한두 방울을 손목에 뿌려 편안한 상태로 몸과 마음을 릴렉스시키는 것이 좋다.


그린한방병원 주소 : 3020 WILSHIRE BLVD. #222 LOS ANGELES, CA 90010
TEL. 213-389-3003 COPYRIGHT 2008 그린한방병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