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자료실 > 건강상식

건강상식 뇌졸중...초기 자주 움직여야 정신건강 예후 좋다
2008-10-04 04:00:09
건강지킴이

뇌졸중을 앓는 사람들이 24시간내 침대밖으로 나와 걸을 수 있다면 이 들의 정신적 웰빙지수가 좋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호주 연구팀이 ''재활의학저널''에 밝힌 바에 의하면 뇌졸중 후 초기 환자들은 대개 침대 속에서 누워 있는 바 이 같이 움직이지 않고 누워있는 것이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1명의 뇌졸중 환자를 대상으로 뇌졸중 초기 일반적인 관리와 자주 움직이게 하는 것 중 어느 것이 우울증과 불안증에 더 효과적인지를 본 이번 연구결과 뇌졸중 발병 첫 24시간내 최소 하루 두 번 침대 밖으로 나와 움직이게 해 준 사람들이 뇌졸중 발병 7일후 우울증이 덜 하고 불안증 역시 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뇌졸중이 발병한 사람의 경우 뇌졸중 직후 신체활동을 자주 하게 하는 것이 정신예후를 높이는데 있어서 매우 효과적이다"라고 밝혔다.


그린한방병원 주소 : 3020 WILSHIRE BLVD. #222 LOS ANGELES, CA 90010
TEL. 213-389-3003 COPYRIGHT 2008 그린한방병원 ALL RIGHTS RESERVED